불임 부부가 마침내 받은 기적의 선물 1 - 오늘 치의 재미와 웃음 !

불임 부부가 마침내 받은 기적의 선물

케빈과 니콜 버라티니 부부는 함께 가정을 꾸리는 꿈을 꿨지만 아기를 가지려는 수 차례의 시도가 모두 실패하면서 뭔가 잘못됐다는 것을 알았다. 그들의 의사를 만난 후 모든 것이 달라졌다.

임신을 위한 노력

수년 간의 시도가 실패한 후 케빈과 니콜은 그들의 첫 아이를 갖기 위해 몸무림쳤다. 긍정적인 결과는 없고 첫 아이를 갖는 그들의 꿈은 점점 더 멀어지는 것 같았다. 그들의 인생을 영원히 바꾼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어떤 일이 발생할 때까지는 그랬다.

가지 많은 나무

리아나와 션은 뉴욕 주의 이스트 모리치스에서 다섯 자녀와 함께 살고 있다. 각각 37세와 40세인 이 부부는 일찍 아이를 낳기 시작했고 그들이 다둥이의 부모가 될 것임을 알고 있었다. 리아나가 또 임신했을 때는 여섯 번째 아이를 원해서가 아니었다. 그녀 뱃 속의 아기는 그녀의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사실 이것은 완전히 다른 임신이었다.

선행

리아나는 그녀의 친구 니콜과 케빈 바라티니가 불임이라는 얘기를 듣고 그들의 대리모가 될 것을 자청했다. 리아나는 이 부부가 아이를 가지려는 그들의 꿈을 이루게 하고자 이렇게 사심없는 행동을 결정한 것이다. 제3자인 다른 대리모를 찾았다면 이 과정은 매우 달라졌을 것이다. 아기를 출산할 때까지 떨어져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경우 두 부부는 가까운 우정을 유지하면서 모든 것에 대한 정보를 줄 수 있었고 그 과정 하나 하나에 함께 할 수 있었다.

즐거운 방문

정기적인 연락으로 두 부부는 모든 의사 방문에 함께 했고 태아 발달 검진에도 함께 갈 수 있었다. 검진을 즐기기까지 했다는 산부인과 의사 리차드 클라인 박사는 그들이 “정말 즐거워했다”고 묘사했다. 그냥 두 부모가 새로 태어날 아기에 대해 신이 나는 것이 아니라 진료실에 네 명이 기쁨을 나누고 아기의 건강을 위해 기도했다는 것이다. 2016년 7월, 두 부부는 가장 중요한 예약시간에 맞춰 도착했다. 수정란이 성공적으로 착상됐는지를 확인하는 날이었다.

지독한 긴장

소식을 듣기까지의 시간은 두 부부에게 가장 안절부절하게 만드는 경험이었으며 특히 그들의 첫 아이를 위해 기도하고 있었던 바라티니 부부는 더 했다. 다섯 자녀의 부모에게는 정기적인 의사 방문이 익숙했으며 그들의 자녀를 임신했을 때, 이미 다섯 차례나 이 과정을 거쳤다. 어쨌든 그들은 친구를 위해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도록 기도했고 그들의 생애에서 이 기간 동안 도와줄 수 있는 것 그 이상은 바라지도 않았다.

Page 1 of 2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