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줄로만 알았던 여성(23)은 초음파 사진을 보고 울음을 터뜨렸다.. 1 - 오늘 치의 재미와 웃음 !

임신한 줄로만 알았던 여성(23)은 초음파 사진을 보고 울음을 터뜨렸다..

케이티 스미스는 평군 20세 중반의 여성입니다. 물론, 이 상황이 일반적이라고 여겨진다면 이지요. 스미스 씨가 겨우 24살이었을 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시작된 무언가가 그녀의 내부에서 자라기 시작했고 의사들은 그것이 무엇인지 알아낼 수 없었습니다.

모든것의 시작점

케이티의 배가 너무나도 크고 빠르게 팽창되어 마냥 임산부의 모습을 갖추었습니다. 문제는 그녀가 임신을 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녀가 한 모든 임신 테스트의 결과는 아니라고 했으나 의사들은 이로 인한 그녀의 걷잡을 수 없는 걱정을 줄곧 무시했습니다.

그녀의 이야기

28세의 스미스씨는 웨일스의 스완지 출신입니다. 2014년, 그녀는 살이 찌기 시작했고 불과 몇 년 만에 임신 9개월의 여성을 닮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BBC 방송국에 자신은 결코 말랐던 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서서히 이런 배가 생겼다고 설명했습니다.

건강한 생활 방식

케이티는 건강한 삶을 살아왔으며 자신의 몸매를 유지하는 것을 매우 의식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곡선미를 찬양했고 헬스장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이것이 그녀의 점진적인 체중 증가가 큰 좌절감을 준 이유입니다. 유감스럽게도 그 수수께기는 풀리지 않은 채로 남겨졌습니다.

겉보기는 전부가 아니다

이때 케이티는 자신의 옷차림을 대해 자신감을 잃고서 직장 크리스마스 파티 참여 여부가 가장 큰 문제라고 여겼습니다. 당시 자신이 충분히 날씬하지 않다고 느껴서 그런거죠.

따라잡기엔 너무 빠른 속도

케이티는 모든 것을 시도해 보았지만 위는 여전히 자라고 있었습니다. “운동도 하고 밥도 건강식을 먹는데도 서서히 몸집이 커져갔어요. 건강한 생활방식을 유지하면서도 과도하게 체중이 느는 것만큼 나쁜 것은 없을거에요.” 라고 그녀는 선언했습니다.

Page 1 of 61
NEXT